마치 만화책을 보는 것 같았던 영화 '조작된 도시'를 보고

 

 

요즘 한국영화 잘 만드는 건 뭐 누구나 다 인정하는 사실인데요. 오랜만에 또 한편의 한국영화를 보았습니다. 지잔번에 예고편을 보고 사뭇 기대가 되는 부분도 없잖았던 영화 '조작된 도시'가 바로 그 영화였습니다. 한줄 소감을 말해보라고 한다면 그야말로 마치 만화책을 보는 것 같았던 영화라고 해야 할까요?

 

 

 

 

 

 

 

 

영화를 폄하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습니다. 한줄평을 하자면 그렇다는 것입니다. 다소 현실과는 동떨어진 이야기처럼 보이는 소재를 다루면서 전개해나가는 양상이 재미있는 만화책을 볼 때의 그런 기분과 같았다는 그런 얘기입니다. SF적 요소도 있고 스릴러 뿐 아니라 드라마와 액션 등이 한데 어우러진 그런 영화였는데요.

 

 

 

 

 

 

 

 

그래서인지 여러가지 요소가 복합적으로 어우러진 가운데 다소 무리스러운 상황전개도 살짝 살짝 엿보이다보니 그런 생각이 들었던 것 같습니다. 그나마 극전개가 굉장히 빠르게 진행되면서도 군더더기 요소를 과감하게 차단해 나가다보니 영화는 지루할 새가 없습니다. 다행스러운 일인데요.

 

 

 

 

 

 

 

 

다만 신나고(?) 재미있게, 흥미진진한 전개와 더불어 극을 따라가다 보면 한국형 리얼리티를 무척 따지는 관객 입장에서는 이런 요소들로 하여금 영화 자체가 조금은 가벼워지지 않았을까 의문을 가져봅니다. 극장에서의 흥행성적과 상관없이 그럭저럭 재미있게 보는 영화들이 종종 있는데요. 이 영화 '조작된 도시'도 어쩌면 그런 영화는 아닐까에 대해서도 생각해보게 됩니다.

 

 

 

 

 

 

 

영화가 개봉되기 전 예고편을 보았을 때와는 느낌도 스토리도 매우 상이했는데요. 예고편만 보았다면 '어라? 이런 내용이었어?'라며 놀라거나 실망할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어쩌면 뻔해보일지도 모르거나 어디서 많이 본듯한 이런 스토리 구성은 낯설지 않음으로 해서 차라리 흐름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었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도 해봅니다.

 

 

 

 

 

 

 

 

영화 '조작된 도시'에서 배우들 중 인상 깊게 보았던 배우를 꼽으라면 주인공인 '지창욱'과 '심은경' 이야기를 많이들 거론하지만 개인적으론 배우 김상호의 연기가 가장 인상적이었습니다. 너무나 얄미우면서도 익살스러운 악당 보스 역할을 했는데 웃음이 절로 나오더라고요. 그리고 그만이 보여줄 수 있는 자연스러우면서도 사악한 연기는 압권입니다. 김상호와 지상욱의 대결구도를 좀 더 욕심내도 좋지 않았을까 싶을 정도더라고요.

 

 

 

 

 

 

 

 

물론 주인공 권유 역을 맡았던 배우 '지창욱'이 참 잘 생겼구나라며 눈여겨보게 되었는데 앞으로가 더 기대됩니다. 하지만 배우 심은경의 역할은 좀 기대에 못미치는게 사실입니다. 안재홍 역시 조연급이지만 좀 약했고요. 연기파 배우로 정평이 난 민천상 변호사 역의 오정세의 연기는 참 특이하기도 하면서 독창적이란 인상을 받았습니다.

 

 

 

 

 

 

 

 

서두에 마치 만화책을 보는 듯한 착각을 불러 일으킨다라는 한줄평으로 시작하긴 했지만 영화 '조작된 도시'는 재미있는 시도와 더불어 꽤나 많은 공을 들인 영화라는 것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흥행과 상관없이 흥미롭게 볼만한 영화로 추천할만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라면먹는 피씨방 여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