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슬이와 복실이의 후손들, 사이좋은 토끼들

 

 

언젠가 분양 보냈던 토끼들 소식이 전해졌는데요. 처형댁에 보냈던 아기토끼들이 이만큼 자랐더라고요. 정확한 시기는 모르겠지만 사진 속 토끼들, 완전히 우리집 토슬이와 복실이를 닮았더라고요. 특히 복실이를 그대로 닮았는데 분양 보내지고 나서도 여전히 잘 살고 있더란 소식이 전해져 안심이 되었습니다. 오늘은 이 녀석들 사진으로 만나볼까 합니다. 앞으로도 건강하게 잘 자라길 바래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라면먹는 피씨방 여우


토끼 키우기, 편안한 휴식 시간

 

 

오늘도 토끼 키우기 연속으로 사진 몇장 간단하게 올려봅니다. 편안하게 휴식을 취하는 우리집 '파찌'인데요. 이름이 '파찌'가 아니었는데 그렇게 부르게 되었네요. 원래 이름은 '팥지'였습니다. 2013년이었던가요? 처음 새끼토끼가 우리집에 오던 때가 그해 여름 무렵이었는데 우리집 토끼 1호는 원래 '토슬이'입니다. 일전에도 소개했던...

 

 

 

 

 

 

 

그 토슬이가 2014년 이 무렵 7마리의 토끼새끼를 낳았고 그 녀석들에게 모두 이름을 붙여주었습니다. 엄지, 검지, 콩지, 팥지, 람지, 반지, 깜지...이렇게 7마리였고 모두들 분양 보내졌습니다. 7마리가 오골오골 모여 놀던 영상도 유튜브에 올렸었는데요. 아래 영상이 바로 그 영상입니다. '보글보글' 게임 음악을 배경에 넣었는데 딱이죠? ㅎㅎ

 

 

 

 

 

 

 

 

 

그런데 가장 튼튼하게 태어났던 '엄지'는 일찌감치 무지개다리를 건넜습니다. 처음엔 이름을 '마지(맏이)'라고 지었을만큼 도드라져 보이게 튼튼했는데요. 처음 분양 보내면서도 건강하기 때문에 안심하고 직장동료에게 보냈는데 한 6개월을 살았던가요. 스트레스에 죽었던 것 같습니다.

 

여행, 나들이를 자주 다니는 아이 둘 딸린 집이었는데 외출할 때마다 차에 태워다니던게 좀 마음에 걸렸었습니다. 게다가 두 아이가 이쁘고 좋아라하며 수시로 어루만졌을거고요. 그런데 무엇보다 이집에선 개까지 키웠습니다. 물론 애완견이긴 했지만요. 특히 집안에는 들이지 않고 바깥에 토끼장에 두면서 점차 인기가 멀어질무렵 비오는 장마철이 지나 어느날 죽어있더라는 소식을 듣고 너무나 마음 아프고 안타까웠었던 기억이 납니다.

 

결정적으로 스트레스가 컸던게 아닌가 싶더라고요. 누굴 탓할 수도 없는 노릇이지만 좀 아쉬웠습니다. 그래서 그 뒤론 아이들이 있는 집에는 가급적 분양보내지도 않고 다른 동물과 함께 키우는 집에도 분양보내지 않았습니다. 그야말로 책임지고 키울 수 있는 분들에게 분양보냈는데요.

 

 

 

 

 

 

 

 

 

 

하지만 이후 각별한 주의에도 불구하고 또 여러마리의 새끼토끼가 태어나자 분양 보내는 데에도 애를 먹게 되면서는 잘 키우겠다는 의지가 있는 분이라면, 사람을 보고 분양보내게 되더라고요. 건강하게 잘 키우겠거니 믿으며 애들을 보낼 수 밖에 없었습니다. 아시겠지만, 새끼토끼는 정말정말 요정 그 자체요, 살아있는 인형입니다.

 

 

 

 

 

 

 

 

어쨌든, 당시 7마리의 형제들은 제각각 흩어져 분양보내지게 되었는데 그 중 콩지랑 람지, 깜지는 친척들 집으로 보내져 아직도 잘 자라고 있고 콩지랑 닮은 꼴이었던 팥지(파찌)가 우리 집에 남겨지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이 녀석의 어미가 바로 '토슬이'인데 이 두 모녀는 마주치기만 하면 죽기살기로 싸웁니다. ㅠ.ㅠ

 

가족관계 설정이라는 건 오직 인간이 만들어주는 것 뿐. 정작 토끼들 사회에서는 '서열'만이 존재하는 듯 합니다. 그래서 만나기만하면 서열싸움을 하는 듯 합니다. 확실한 위계 질서가 잡힐 때까지는 서열싸움을 할 수 밖에 없다고도 하네요. 그래서 최대한 둘이 마주치지 않도록 격리조치(?)시키고 있습니다. ㅎㅎ

 

 

 

 

 

 

 

 

오늘 사진속 파찌는 유유히 거실 쇼파를 차지하고 깔개까지 따시게 깔고 앉아 휴식을 취하는 중입니다. 엄마토끼 토슬이와 달리 눈에 아이라인이 없습니다. 아빠토끼 복실이도 아이라인이 있는데 콩지와 팥지는 눈동자만 닮았을 뿐 아무 무늬가 없는 흰토끼지요. 아무래도 할머니 토끼를 닮은 듯 싶습니다.

 

오늘도 이 녀석들의 거드름과 휴식을 지켜보며 또 하루를 보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라면먹는 피씨방 여우


예쁜 토끼 쓰다듬기, 토끼랑 친해지려면...

 

 

 

토끼를 키우고자 하는 분들이 가장 많이 질문하는 것 중 하나가 "토끼랑 친해지려면 어떻게 해야하나요?"인 것 같습니다. 토끼를 안거나 쓰다듬고 싶어하는 마음이 간절해서인데요. 처음 토끼를 분양받아 데려오면 성급하게 친해지려하는 건 사실 추천드리지 않습니다.

 

 

 

 

 

 

 

보통 토끼를 데려오면 새끼토끼를 분양받을 때가 많은데 새끼토끼던 어느정도 자란 토끼라 해도 단번에 쉽게 친해질 수는 없습니다. 왜냐면 토끼에게 적응할 시간을 주어야하기 때문인데요. 토끼는 예민한 동물이라 본능적으로 제아무리 어린 토끼라해도 낯선 환경을 탈 수 밖에 없습니다.

 

 

 

 

 

 

 

 

물론, 어린 새끼토끼는 마치 엄마토끼로 알고 다가오는 경우도 있고 호기심도 보이는데요. 기본적으로 낯선 환경에 놓이면 아주 작은 변화에도 예민함을 보입니다. 그래서 채 적응도 안된 어린 토끼를 바로 끌어안고 아이들이 달려들어 예쁘다고 여기저기서 쓰다듬고 하면 사람 손을 타게 되고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게 됩니다.

 

 

 

 

 

 

 

 

아시겠지만 토끼는 사람처럼 말을 하거나 표정으로 대화할 수 없어 어디가 불편한지, 무엇이 필요한지 토끼가 원하는 것을 주인이 알아채기가 쉽지 않습니다. 토끼를 처음 키워보는 분이라면 더더욱 그렇고 사전 지식 조차 없이 막연하게 덥썩 토끼를 키우려하다 보면 더 그런데요.

 

 

 

 

 

 

 

 

일단 예쁜 토끼를 쓰다듬고 친해지려 한다면 안심하고 적응할 수 있을 때까지 조금만 기다려 주세요. 먹이도 주고 무엇보다 토끼게이지가 되었든 최대한 안심할 수 있는 환경을 보금자리처럼 꾸며줘보세요. 그런다음 어느정도 익숙해지다 보면 경계를 조금씩 풀게 됩니다. 이 때 손끝으로 머리(이마쪽)를 살짝 쓰다듬어줘 보세요. 

 

 

 

 

 

 

 

 

그러다보면 어느순간부터는 사람이 머리르 쓰다듬어 주는 것을 좋아하게 됩니다. 성급하게 욕심내거나 갑자기 번쩍 들어 끌어안고 그러지 말고 조금씩 조금씩 스킨십을 늘려나가는 것입니다. 즉, 토끼를 쓰다듬기하고 토끼랑 친해지려면 적응하고 안심할 수 있도록 시간을 주는 것이 포인트입니다.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라면먹는 피씨방 여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