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7억 원에 낙찰된 페라리

2015. 2. 8. 01:42

 

 

177억 원에 낙찰된 페라리

 

 

 

 

??

 

 

 

 

 

프랑스를 대표하는 배우였던 알랭 들롱이 탄 페라리 자동차가
6일(현지시간) 파리 경매에서 1천420만 유로(약 177억원)에 낙찰됐다고
RFI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이날 경매에 나온 이탈리아 페라리
250 GT SWB 캘리포니아 스파이더는 총 37대만 생산된 희귀한 제품이다.
이 자동차는 한때 들롱이 소유하고 있다가 잃어버린 것으로 알려졌다.

 

 

 

 

 

 

알랭 들롱은 최근 "경매업체가 차 가격을 올리려고 자신의 이름을
이용한다"며 불만을 터뜨렸다. 작년 프랑스 서부의 한 농가에서는 이 차를
포함해 많은 골동품 자동차가 잊혀진지 수십년 만에 한꺼번에 발견됐다.

 

 

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