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팔로워 1위 지도자 등극한 오바마

2015. 4. 29. 22:02

 

 

트위터 팔로워 1위 지도자 등극한 오바마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트위터 팔로워 1위 지도자 자리에 등극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BarackObama) 팔로워는
현재 5천693만 명으로 수년째 팔로워 1위를 고수하고 있다. 지난해 그를

지지하는 팔로워는 4천371만 명으로 1천만 명 이상 늘었다.

 

 

 

 

 

2위는 9개 언어로 트위터 계정을 운영하는 프란치스코 교황(@Pontifex)

으로 팔로워 합계가 1천958만 명에 달했다. 이어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NarendraModi)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RT_Erdogan)

트위터의 팔로워가 늘어 각각 1천90만 명과 612만 명으로 3, 4위를 차지했다.

백악관의 공식 계정(@WhiteHouse)은 596만 명 가량으로 뒤를 이었다.

 

 

 

 

 

 

박근혜 대통령(@GH_PARK)의 팔로워는 37만 명으로, 2013년 41위에서

지난해 50위, 올해는 65위로 2년째 순위가 뒷걸음질 쳤다. 박 대통령은 2013년

7월 이후 트윗을 올리지 않고 있다. 아무래도 정무가 바쁘신 모양이다.

 

 

 

 

 

 

트위터에 올린 글을 팔로워가 그대로 옮기는 '리트윗' 횟수로 보는

트위터 영향력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1위를 차지했다. 교황이 스페인어로 올린

트윗은 트윗당 9천929회씩 리트윗됐고 영문 트윗은 7천527회씩 옮겨졌다.

 

이어 살만 빈 아바둘아지즈 사우리아라비아 국왕(@KingSalman)의

트윗이 4천419회,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NicolasMaduro)이

3천198회로 2, 3위를 차지했고, 오바마 대통령은 1천210회로 4위에 그쳤다.

 

이와 함께 트위터를 통해 다른 나라 지도자들과 가장 많이 연결된 트위터

'인맥왕'은 로랑 파비위스 프랑스 외무장관(@LaurentFabius)이 1위를 차지했고

각 국의 지도자들이 가장 많이 팔로한 계정은 유엔(@UN)이었다.

 

또 스페인어가 영어를 누르고 지도자들의 트위터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언어인 것으로 집계됐다. 보고서는 "스위스 로잔에서의 이란 핵협상과 오바마

대통령과 라울 카스트로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의 역사적인 악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대선 출마 선언' 등에서 트위터는 중요한 역할을 했다"며

"트위터는 디지털 외교의 강력한 채널"이라고 전문가는 분석했다.

 

멍2

 

트위터보다 페이스북..후다닭=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