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왕십리역 열차 추돌사고 '서울메트로 치료비 전액 지원'

2014. 5. 2. 21:57

상왕십리역 열차 추돌사고 '서울메트로 치료비 전액 지원'

 

 

 

 

 

 

2호선 상왕십리역 지하철 추돌사고와 관련해 서울메트로는
부상자의 치료비 전액을 지급보증한다고 밝혔습니다.

2일 서울메트로는 서울시내 대형 병원에 공문을 보냈으며

해당 공문에는 "병원에 후송된 환자에 대한 검사 및 치료비 일체를 서울메트로에서 지급보증한다.
진료와 치료에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공문은 건대병원, 한양대병원, 국립의료원, 경희의료원, 혜민병원,
삼육서울병원, 성바오로병원 등 부상자가 치료를 받는 병원에 전해졌다고 합니다.

 

사고 당시 열차 안에는 1천여명의 승객이 있었습니다.
이 가운데 현재 2백여 명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고 상당수는 귀가했다고 합니다.

 

서울메트로는 "사고 직후 병원에 가지 않고 귀가한 승객들도 필요할 경우
가까운 지하철역에 신고하면 치료할 수 있는 병원을 안내받을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