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영화 '해빙', 조진웅 김대명 이 두사람 나오면 말이 필요없는 영화

 

 

한국영화에 있어 빼놓을 수 없는 두명의 연기파 배우 두명! 바로 조진웅 김대명 두 배우인데요. 이 두사람이 나온다면 구지 설명이 필요없는 영화를 보았습니다. 바로 '해빙'이 그런데요. 스릴러 좋아하는 분들에게는 기대가 아주 높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그런데 한국영화 볼 때 이런류의 영화는 치명적인 약점이 하나 있지요? 바로 '스포일러'입니다. "범인이 누구냐면!" 이 한 마디로 극장예매하려던 발걸음을 돌리게 만드는 그런 취약점이 있습니다.

 

 

 

 

 

 

그래서 영화 '해빙'은 절대로 마지막 순간까지 누가 진짜 범인인지에 대해선 함구령을 내려야 할 그런 영화입니다. 저 역시 이런 사실들을 잘 알기 때문에 앞뒤 안재고 그냥 봤습니다. 그래서 영화를 보는 내내 '이게 어떻게 돌아가는거야' 라거나 '이 사람이 범인인가?'라며 긴장의 끈을 내려놓을 수 없었는데요.

 

 

 

 

 

 

영화를 다 보고 난 뒤에야 확실히 조진웅이 연기파 배우의 절정을 달릴 수 밖에 없구나라며 인정을 안할 수가 없었습니다. 물론 대립각을 세워가던 김대명이란 배우도 말이 필요없기는 마찬가지입니다. 큰 덩치와 그리 잘 생기지는 않았지만 외모에 비해 얇은 목소리가 핸디캡이 될 수도 있겠지만 오히려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승화한 면에서, 또 그냥 가만히 있어도 매우 수상한 캐릭터로서 배우 김대명의 존재감은 대단합니다.

 

 

 

 

 

 

그냥 가만 있어도 존재 자체만으로도 확실한 중압감을 선사하는 그런 배우! 그가 바로 김대명이지 싶더라고요. 하지만 역시도 주연배우인 조진웅의 연기력에 대해선 말이 필요없을 정도로 탁월합니다. 영화를 마지막 순간까지 다 보기 전에는 이게 다 어떻게 흘러가는 이야기인지, 뭐가 진실이고 누가 범인인지 도무지 알 수가 없습니다. 처음엔 주인공의 시각으로 전개되다가 나중엔 또다른 이의 시각으로 풀어나가는 연출력도 독특합니다.

 

 

 

 

 

 

영화 '해빙'의 감독은 예전에 '4인용식탁'으로 주목을 받았던 이수연씨가 연출했는데 여류감독으로서의 존재감을 드러내지 않으면서도 인물 캐릭터의 심리를 집요하게 파고드는 모습도 꽤 괜찮았습니다. 그리고 또 하나의 등장인물로 정노인 역에 배우 신구씨가 나오는데요. 2000년대 초반엔 스크린에 자주 등장했었지만 근래 들어서는 좀 뜸했다 싶은데 이 영화에서의 존재감은 그 자체만으로도 섬뜩하더라고요. 장황한 대사 없이도 이렇게 수상쩍고도 섬뜩한 캐릭터도 그리 흔치는 않을겁니다.

 

 

 

 

 

 

아뭏든 이 영화 '해빙'은 절대로 범인이 누구인지, 스포일러성 언급을 절대 해서는 안되는 그런 영화이고, 영화를 보더라도 마지막 엔딩크레딧이 올라가기까지 눈을 떼어서는 안되는 그런 영화입니다. 무엇보다 출연배우들의 연기력도 주요 관전포인트인데 아마도 이 영화를 보신다면 역시 조진웅이구나! 역시 김대명이구나! 하실거라 예상해봅니다. 아직 이 영화 '해빙'을 안보셨다면, 한국영화를 사랑하는 팬들이라면 꼭 놓치지 말고 보셨으면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라면먹는 피씨방 여우